추모는 뒷전이고 박근혜 퇴진만 외치는 집회....심지어는

추모는 집에서 그리고 분향소에 나와서 하는 것이다. 안타깝게 죽은 꽃다운 청춘 300명을 김정은을 위해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전교조와 친북 민주세력, 그리고 좌파들을 국민이 심판해야 한다!!!


추모집회라고 해서 가봣지만 박근헤 아웃 새누리 아웃 피켓만 있다니;;;


죽은자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 정 추모하고 싶다면 분향소에 와서 조문으로 끝내고


벌써 뇌이트 좀비새끼들이 베플조작했구나. ㅋㅋㅋ 이 무뇌아 좀비새끼들아, 공무원 철밥통인 전교조와 민노총이 약자라고 ㅎ 니들을 위해 해준것은 그저 정권심판과 기득권의 유지인대도? 내가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 무료 과외좀 해줄께 ㅎ 좀비새끼들의 뇌를 세척할 아주 좋은 기회거든.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은 "지키는" 의무가 아니라 "보장되는" 권리인 거란다.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이라는 것이 엽관제의 폐해를 구제하고, 공무원이 국민의 공복으로서 직업적 안정성, 직무의 연속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거든. 우리 헌법 제7조는 이 정치적 중립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 그 수단과 방법에 관해 개별법령에 위임하고 있는데, 국가공무원법 65조, 지방공무원법 57조에서 '정치운동의 금지'로 구체화하고 있다. 그외 특별법으로서 공직선거법 제9조 제1항ㆍ국회법 제42조 제2항에서 중립의무를 가중하고 있다. 즉, 공무원의 정치활동 금지는 그들의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고 신분적 안정을 구현하기 위한 헌법적 조치인 것이다. 신분보장의 특권을 향유하는 만큼 정치적 활동금지라는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 것이고 이게 싫다면 철밥통을 내려놓으면 된다. 권리는 존.나.게 찾아대면서 의무는 싫다? 이런 쳐죽일 박쥐새끼들 같으니라구..그러나 이것은 한편으로는 공무원의 신분적 안정을 보장한다는 미명하에 또다른 헌법적 기본권을 침해하는 결과가 있을 수 있는데, 이런 연유로 우리 법은 이러이러한 경우에만 금지한다고 열거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입법론적으로 보았을 때도 아무 문제가 없다. 즉, 다시 말해서 공무원이니까 정치적 활동을 전면금지하라는 얘기가 아니라, "직무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치활동"을 못하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알겠냐? 대가리는 텅텅 비었는데 소영웅주의로 똘똘 뭉쳐 자신이 존.나.게 의식있는 줄 단단히 착각하고 사는 혼수상태 좀비새끼들아. 제~발 뇌 좀 채우고 살아라. ^^